티스토리 뷰


리프라이즈'REPRISE'는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 사는 20대 초반 문학청년 에릭과 필립의 이야기이다.


영화는 그들의 습작을 출판사로 보내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저 모습이 낯설지가 않다.
나도 단편영화 및 사진 등 출품한다고 우체국 엄청 들락날락거렸다. 휴... 다 기억 못할 정도로 많은 곳에 지원했었고 다행이 몇 군데서 희망적인 연락이 왔지만서도...단련이 됐다고 생각했지만 요즘도 친절한 거절?메일을 받을 땐 하루종일 우울하다...
ㅜㅠ 
  

필립의 소설은 출판사에서 받아줬지만 에릭의 소설은 되돌아왔다. 와우 저거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 내가 저런 모습이었을듯...(난 오늘도 한 갤러리에서 작품 지원해줘서 감사하고 작품활동 계속 열심히 하길 바란다는 메일을 받았다-_-;;) 전엔 못봤던 건데 에릭의 방에 붙어 있는 포스터가 자끄 타티의 Play Time이다. 감독 요아킴 트리에는 프랑스 영화에 영향을 많이 받은 듯 영화에 흔적이 곳곳에 있다. 중간에 고다르 영화 '경멸' 나왔던 음악이 나오기도 한다.  

문학청년들의 어린 시절

Sten Egil Dahl이란 작가를 흠모해 온 두 사람.(실제 인물 아님) 


작가를 몰래 쫓아다니다가 옆에서 같이 이야기하는 척하며 사진을 찍기도 하고

결과는ㅋㅋㅋㅋㅋㅋ 이런 깨알같은 재미가 있다.

영화에서 친구들이 두 사람을 표현하길,'서부에 사는 버르장머리없는 부잣집 아들내미들이야'
부잣집 아들내미답게 필립은 카리와의 첫 데이트를 파리로 날라가서 한다-_-;;
 

이런 허세를 부리기도 하고ㅋㅋ

결국 다시 도전해 출판사에서 연락받기를 성공

출판사에서 에릭은 이런 평가를 받는다.

출판사 사람은 에릭을 보고 이런 말을 한다. '실제로 보니깐 핸썸한 총각이잖아!'
난 원래 쌍커풀이 짙은 남자보다는 없는 남자가 좋은데 에릭은 예외다ㅋㅋㅋㅋ 금발 좋아하기도 처음. 
그리고 출판사 찾아갔을 때 저 옷차림을 보라. 흰 셔츠에 타이지만 아무나 저런 옷태가 나는 건 아니지...
이 영화에서 보면 에릭은 T.P.O에 맞는 옷차림을 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첫 책이 나오고 전격 테레비출연
- 나도 작년에 단편영화때문에 방송탄적 있다 흐흣

옷 이렇게 입는 녀석이 하물며 표지 신경을 안쓸까ㅋㅋ

결국 표지는 그때 그 사진ㅋㅋㅋㅋ
단짝인 필립의 책과 흠모하는 작가 스탱 에길 달의 책 사이에 자신의 책을 꽂아놓는 에릭 :)

이랬던 두사람의 사이는 소원해진다. 에릭은 여친에게 차이고(에릭, 얼굴값하는 완전 나쁜 남자였음;;) 첫소설은 혹평을 받고. 필립의 우울증 증세는 다시 나빠져 병원에 입원한다. 에릭은 친구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고 파리로 떠난다. 


파리로 날라가 소설을 쓰는 에릭. 까만색 니트 사이에 슬며시 흰티를 보이게 하는 이런 디테일이 좋다.

침대에서 자고 있을 때의 구도가 좋다.

  

그리고 1년 뒤 재회. 그 사이 어른이 된 것 같은 에릭.

내가 좋아했던 모습을 모아봤다.(진정 사심 포스팅ㅋㅋ)
단정히 흰셔츠 입고 여자랑 걸어가는 모습이 이쁘고 쿠션을 꼭 쥐고 말할때 어린 애같고, 회색 후디랑 검정색 재킷과의 조화도 멋지고, 해변에서 저런 귀여운 표정을 짓기도 한다ㅎ

2년만에 다시 보니깐 느낌이 다르다. 나는 한 영화를 보고나서 그에 대한 기억을 영화 속 의상이나 도시의 풍경, 그들이 먹었던 음식 아니면 머릿속에 멤도는 음악 이런 걸로 하는 경우가 많다. 처음에 리프라이즈는 일단 에릭에 꽂혔었고 에릭이 입었던 무채색 옷들이 이뻤고 작가가 되기 위해서 고군분투하는 모습에 공감을 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그것들과 동시에 이 영화가 생각보다 우울했었구나 싶은게 영화의 톤이 차갑다. 따스한 모습은 잘 없다. 오슬로에 가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이 도시의 모습이 원래 이러한 걸까. 아니면 차갑게 보이게 할 만큼 현실은 냉혹하다는 걸 보여주려고 했던 걸까.  
제목을 젊은 부르주아 작가의 옷차림이라고 하기는 했지만 이 영화는 옷차림만 보기엔 다른 재미있는 요소가 많이 있다. 나에게는 생소한 도시인 오슬로와 오슬로에 살고 있는 20대 초반의 남자아이들의 모습, 그리고 그들이 듣는 음악이 있다. 그리고 세련된 감각의 편집까지. 유럽식 청춘영화를 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
  • 프로필사진 스땅에기달 '의인법'!!!
    이 영화 죽이죠 ㅋㅋ
    2012.03.17 02:15
  • 프로필사진 참나무볼펜 맞아요!! 리프라이즈 좋아하시는 분 만나니 반갑네용:) 2012.03.17 08:19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2.07.22 19:4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2.07.23 02:15
  • 프로필사진 하하 하하 진짜 하하같은상황... 비밀댓글을 남긴 제가, 볼수없다니 ㅋㅋㅋㅋㅋ
    진짜비밀이군.... ㅋㅋ

    특별히! 공개로 남김니다! 하하 :)
    2012.07.23 17:17
  • 프로필사진 참나무볼펜 앗!!! 그런가요? 비밀글로 남기셔서 비밀댓글을 달았는데-0- 티스토리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몰랐는데요. 왜 이러나요ㅋㅋ 별 특별한 내용은 없고 하하님 그림이 궁금하다고 적었어요 :) 2012.07.24 13:05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2.11.06 16:36
  • 프로필사진 참나무볼펜 안녕하세요!! 저도 저와 취향이 비슷하신 분 만나면 반갑더라구요ㅎㅎ 그런데 제가 아직 활동량이 적다보니 초대장이 없네요. 죄송하지만 다른분에게 부탁해보셔요^^;; 2012.11.06 21:18 신고
  • 프로필사진 길에서.. 다시 젊어지고 싶게 만드는 영화군요..
    정말 잘 만든것 같아요.. 요아킴...
    오슬로 라는 영화도 찾아봐야 겠어요..박노자때문에 이 영화를 보게됐는데,,
    2013.08.05 22:42
  • 프로필사진 참나무볼펜 네 설레이게 만드는 청춘영화에요ㅎㅎ
    오슬로라는 영화도 있나보네요. 저도 찾아봐야겠어요^^
    2013.08.06 15:28 신고
  • 프로필사진 김승현 영화 어디서 구하셨나요?? 2015.05.23 23:13
  • 프로필사진 참나무볼펜 아주 예전에 위디스크에서 다운받았는데요. 여기에 아직도 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 2015.05.25 11:43 신고
  • 프로필사진 spies 영화 보고 스탱 에길 달이 실존인물인지 궁금해서 검색해보다 댓글 남깁니다. 저는 소설가 정지돈의 산문에 이 영화가 인용된 걸 보고 찾아봤는데요, 작중 에릭의 첫 소설집 제목인 <의인법>은 실제로 (정지돈의 친구인) 소설가 오한기의 첫 단편집 제목이기도 해서 적이 놀랐네요. 2018.06.27 15:0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