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치광이 삐에로의 오프닝타이틀. 현란한 움직임이 없어도 충분히 인상적이다.

2007년, 이 영화를 누군가에 의해 영향을 받아 처음 봤을 땐 무척 어렵다고 생각했다. 눈은 즐거웠지만 도통 무슨 이야기인지 알 수가 없었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다시 봤을 땐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들의 행각을, 사랑을.

댓글
  • 프로필사진 genet 스탱 에길 달로 검색했다 우연히 들렀습니다.
    미치광이 삐에로 완전 걸작이죠. 그렇지 않나요?^^
    게시물들이 다 너무 재밌어 열독하다 갑니다.
    종종 들를게요.
    2012.08.05 01:38
  • 프로필사진 참나무볼펜 미치광이 삐에로 정말 걸작이에요. 볼 때마다 감탄해요. 어찌 이런 작품을 만들었는지!! 종종 들러주세요 :) 2012.08.05 13:25 신고
댓글쓰기 폼